기아자동차 ‘더뉴K3디젤’

2016/07/27

 

기아차 K3 디젤 모델이 경제성과 상품성을 겸비한 '더 뉴 K3 디젤'로 새롭게 태어났다.


기아자동차㈜는 7단 DCT(Dual Clutch Transmission) 적용을 통해 동급 최고수준의 연비를 달성하고 주행성능을 한층 향상시킨 '더 뉴 K3 디젤'을 15일부터 본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K3 디젤'은 기존 1.6 디젤 엔진에 7단 DCT를 새롭게 탑재해 기존(16.2km/ℓ) 대비 18% 향상된 19.1km/ℓ의 복합연비를 달성해 경제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최고출력은 기존 대비 6% 향상된 136마력(ps), 최대토크는 7% 향상된 30.6kg·m로 수준 높은 동력성능을 달성하는 동시에 민첩한 변속반응 속도로 역동적인 주행감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더 뉴 K3 디젤 모델'은 지난달 출시한 ‘더 뉴 K3 가솔린’ 모델에서 전체 계약의 40% 비중을 차지하며 좋은 고객 반응을 보이고 있는 '트렌디 A.C.E' 트림을 동일 운영해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또 ▲안전(트렌디 A) ▲편의(트렌디 C) ▲스타일(트렌디 E) 등의 콘셉트에 맞춰 맞춤형으로 선택할 수 있게 한 '트렌디 A.C.E' 트림은 ▲버튼 시동 스마트키 ▲웰컴 시스템 ▲스마트 트렁크 ▲도어손잡이 조명 등 고객 선호사양을 공통으로 적용했으며,

이외에도 추가로 '트렌디 A' 트림에는 ▲후측방 경보 시스템이, ‘트렌디 C’ 트림에는 ▲앞좌석 통풍시트 ▲슬라이딩 콘솔 암레스트 ▲뒷좌석 에어벤트가, '트렌디 E' 트림에는 ▲HID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LED 주간주행등 ▲LED 보조제동등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더 뉴 K3 디젤'은 기존 모델 대비 연비와 성능, 각종 편의사양을 강화하면서도 가격인상을 최소화해 고객 만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주력 트림인 '트렌디'는 연비 및 주행성능 향상 외에도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 ▲D컷 스티어링 휠 ▲패들 쉬프트 등 다양한 고급 사양을 신규 적용했음에도 불구하고 13만원으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며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했다.

'더 뉴 K3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디럭스 1,772만원 ▲트렌디 1,986만원 ▲트렌디 A.C.E 2,074만원 ▲프레스티지 2,160만원 ▲프레스티지 스페셜 2,273만원 ▲노블레스 2,336만원이다. (개소세 3.5% 적용 기준)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