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올 뉴 크루즈'

2017/02/13

 

 한국GM 쉐보레가 9년 만에 완전변경된 준중형 세단 ‘올 뉴 크루즈’를 지난달 17일 공식 출시했다. 차급을 뛰어넘는 차체 크기와 최신 가솔린 터보 엔진,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대거 탑재했다. 히트작인 올 뉴 말리부의 성공 DNA를 물려받은 만큼 준중형 세단 시장 판도를 흔들지 주목된다.
 한국GM은 지난달 17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대선제분 문래공장에서 올 뉴 크루즈 신차 공개 행사를 갖고 공식 판매에 돌입했다. 크루즈는 쉐보레를 대표하는 차종 중 하나다. 2008년 첫 출시 후 전 세계 115개국에서 400만대 이상 판매된 인기 차다.

 신형 크루즈는 유럽의 오펠이 개발을 주도한 차세대 준중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신형 4기통 1.4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 탑재돼 153마력의 힘을 낸다. 또 최대 토크는 24.5kg.m이다.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는 검증된 내구성을 통해 효율적인 엔진 구동력 전달과 부드러운 변속감으로 향상된 주행 품질을 제공한다. 올 뉴 크루즈는 전 트림에 스탑 앤 스타트(차가 멈추면 시동이 꺼지고 출발하면 자동으로 켜지는 기능)와 다운사이징을 통해 복합연비 ℓ당 13.5km를 구현했다.

 차 길이가 25mm 늘면서 동급 최대 차체 길이(4,665mm)를 달성했고 실내공간은 15mm 커졌다. 차 높이는 기존 모델 대비 10mm 낮게 설계해 안정적이면서도 날렵함을 강조했다. 신형 크루즈는 확장된 차체에도 이전 모델 대비 110kg가량 무게를 줄였고 초고장력 강판을 차체 74.6%에 적용해 차체 강성을 총 27% 증가시켰다.

 신형 크루즈는 전 트림에 6개의 에어백이 기본 적용됐다. 또 동급 최초로 전자식 속도 감응형 파워스티어링(R-EPS) 시스템,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유지 보조 시스템이 장착됐다. 실내에는 8인치 고해상도 풀 컬러 스크린 디스플레이로 구현된 쉐보레 마이링크(MyLink)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전용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지원한다. 애플 카플레이를 통해 전화 통화 및 문자 전송, 음악 감상은 물론, 대화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시리 음성 명령 기능을 지원한다. 이밖에 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SA), 전방충돌 경고시스템(FCA), 자동주차 보조시스템(APA), 전 좌석 안전벨트 경고 시스템, 급제동 경고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등 프리미엄 안전사양을 대폭 적용했다.

 편의 장치로는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앞좌석 3단 열선 시트, 열선 내장 스티어링휠, 9개의 고성능 스피커 및 대용량 앰프로 구성된 보스 프리미엄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등이 달렸다.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은 “신형 크루즈는 타협하지 않는 변화를 통해 국내 준중형차 시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프리미엄 세단이 될 것”이라며 “중형 세단 이상의 제품 가치를 통해 세그먼트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프리미엄 콤팩트 세단을 추구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올 뉴 크루즈의 가격은 LS 1,890만원, LT 2,134만원, LT 디럭스 2,286만원, LTZ 2,437만원, LTZ 디럭스 2,478만원이다.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