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일까지 펄 제거…6일 육상 거치"

2017/04/01

 

세월호를 6일 육상에 거치하기 위해서는 오는 4일 자정까지 배 안에 있는 펄을 제거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요구했던 평형수 보존은 중량 문제 때문에 600t 가량 배출할 수밖에 없어 침몰 원인 등 진상규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1일 오전 목포신항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6일 세월호를 육상에 거치한다. 전날 모듈 트랜스포터로 세월호를 운반하는 테스트를 한다. 4월4일 자정이 펄 제거 시한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상하이 샐비지 30명, 코리아샐비지 20명 등 50명이 투입된다"며 "작업 상황을 보고 4일까지 펄 제거를 마치기 위해 추가 인력도 투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작업자들이 손으로 펄을 들어 마대 자루에 담는다. 유골이나 유류품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마대자루에는 펄을 수거한 위치를 적는다. 수거해야 할 펄의 양은 300㎥ 정도다.

마대자루에 담은 펄을 컨테이너로 모은 뒤 펄 안에 있을지 모를 미수습자와 유류품 수습 작업이 진행된다. 

김 위원장은 "유골 등이 굉장히 취약한 상태이기 때문에 손으로 작업한다"며 "마대 자루에 펄을 넣어 곧바로 내릴지, 반잠수식 선박에 보관하다 내릴지는 논의 중이다. 바로 육상으로 내릴 경우 오염 발생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유실을 막기 위해)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 1명, 조사위 유해발굴전문가 1명이 펄 작업에 참여해 감독한다"며 "현장 채증을 해가며 신중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펄 수습 작업은 전쟁 피해자들의 유골을 발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업자 교육까지 마쳤다.

하지만 국방부에 전쟁 피해자 유골발굴 전문가 지원을 요청했으나 "법률상 지원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김 위원장은 "선체조사위원회 특별법에 '국가기관은 위원회가 요청하는 경우 조사에 필요한 편의 제공 등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이를 위반하면 법 위반이다. 이를 근거로 국방부에 다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요소인 평형수는 600t 가량 배출된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를 육상 거치하는 과정에서 모듈 트랜스포터가 감내할 수 있는 중량을 약간 초과해 평형수를 600t 가량 배출할 필요가 있다"며 "증거 보존도 좋지만 용량을 초과하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전날 조사위는 문서를 통해 '진상규명에 필요한 선교, 타기실, 기관실, 화물칸의 형상을 변경해선 안 된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요소인 세월호 내 평형수도 함부로 처리하지 말 것'을 해수부에 요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사실 평형수의 증거 가치는 조사위 내부에서도 이견이 있었다"며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한다는 전제 아래 (평형수 배출에)동의했다"고 말했다.

해수부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선체 절단' 문제 질문에는 "긴밀하게 협의하겠다. 잘 해결될 거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세월호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들의 인양·수색 작업 참관 요구에 대해서는 "가족 대표 3명은 언제든지 들어갈 수 있도록 승인했다"고 말했다.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