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미래형자동차 기술인력 2만5천명 필요

2017/04/19

 

2025년까지 그린카, 스마트카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서 약 2만5천명의 기술인력이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미래형 자동차 사업 참여 또는 참여 예정인 217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산업기술인력 수요조사에서 2025년까지 2만5천496명의 기술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그린카가 1만6천574명으로 가장 많았고, 스마트카 7천47명, 인프라 1천875명 순이었다.

 

10년간 연평균 인력수요 증가율은 그린카 11.6%, 스마트카 11.5%, 인프라 7.7%로 집계됐다.

 

직무별 수요는 생산기술·생산 1만3천470명, 연구개발 6천37명, 설계·디자인 2천688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설계·디자인이 14.5%로 가장 높고, 시험평가·검증 14.1%, 보증·정비 13.6%가 뒤를 이었다.

 

종합하면 그린카 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의 산업기술인력이 1만1천196명으로 가장 수요가 많았다.

 

그린카 분야 연구개발 직무는 2천805명, 스마트카 분야 연구개발 직무는 2천575명, 스마트카 분야 생산기술·생산 직무는 1천850명이 필요했다.

 

인프라 분야는 연구개발 658명, 생산기술·생산 424명, 설계·디자인 356명의 수요가 있었다.

 

이번 조사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산업연구원이 공동 주관했다.

 

신산업 분야에서 실증조사에 기반을 둬 시행한 기술인력 수요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부는 미래형 자동차를 시작으로 다른 신산업 분야로 산업기술인력 전망조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