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동차 관세 검토에 자동차업계 긴장

2018/05/25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해 20% 넘는 관세 부과를 검토하면서 국내 자동차업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자동차는 우리 국력에 아주 중요한 산업”이라며 수입 자동차에 25% 관세 부과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자동차 수입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지 조사할 것을 상무부에 지시하는 조치를 내렸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 제품이 미국의 통상 국가 안보에 문제가 될 경우 긴급히 수입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며, 지난 1962년 제정된 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3월에도 같은 맥락으로 수입산 철강에 대해 같은 세율로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국내 자동차업계는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4월 들어 판매가 회복되며 한숨 돌렸는데, 이번 조치가 현실화할 경우 자칫 판매 회복세가 꺾일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차 등 국내 5개 완성차업체는 지난 4월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70만3천826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증가 효과는 해외 판매에서 비롯됐다. 전년 대비 국내 판매는 1.1% 증가에 그쳤지만, 해외 판매는 6.3% 증가했던 것이다. 

작년 기준으로 대미 수출 물량은 현대차 33만대, 기아차 29만2천대 등 적잖은 수준이다. 자동차업계가 이번 조치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실제 관세가 부과되면 제품가격 상승으로 결국 가격 경쟁력을 떨어뜨려 판매 하락을 부추기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