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자동차 시장 악화에도 유럽서 선방중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9월 유럽 자동차시장에서 전체 판매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판매 실적을 냈다. 18일 유럽자동차제조자협회(ACEA)에 따르면 9월 유럽에서 판매된 자동차는 모두 112만3184대로 집계됐다. 2017년 9월과 비교해 판매량이 23.4% 줄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9월에 유럽에서 자동차를 각각 4만7012대, 4만9602대 팔았다. 2017년 9월과 비교해 현대차 판매량은 10.4% 줄었지만 기아차 판매량은 4.3% 늘었다. 유럽 자동차 판매량 감소폭과 비교할 때 현대차와 기아차가 선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폴크스바겐과 르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의 9월 유럽 판매량은 2017년 9월보다 각각 47.8%, 26.9%, 31.4%씩 감소했다. 토요타와 닛산, 혼다 등 일본 3대 완성차기업의 9월 유럽 판매량도 각각 2%, 43.8%, 27.2%씩 줄었다. 유럽자동차시장의 판매 감소는 유럽연합(EU)이 새 배출가스 검사방식을 9월1일부터 시행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폴크스바겐 등 자동차 제조기업들은 새 배출가스 검사 방식이 도입되기 직전인 8월에 자동차를 대대적으로 할인해 판매했다. 할인 판매에 따라 8월에 차량 수요가 쏠리면서 9월 판매가 줄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