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에 1조8천억 투자 공장 설립

2019/11/27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1조8000여억원(15억5000만달러)을 투자해 아세안(ASEAN)지역 처음으로 완성차 생산거점을 구축한다. 동남아시아 현지 완성차 공장건립을 통해 자동차 신흥시장으로 떠오른 인도네시아 공략은 물론 아세안 시장진출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26일 오후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대차 현지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아세안 시장공략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한 후 3년여 걸친 면밀한 시장조사 등을 거쳐 공장 설립을 최종 확정했다. 인도네시아 공장은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 떨어진 브카시시 델타마스 공단에 들어선다. 총 투자비는 2030년까지 제품개발 및 공장 운영비를 포함한 약 15억5000만달러며, 부지면적은 77만6000㎡ 규모다.

현대차는 다음달 착공해 2021년말 생산을 시작해 연간 15만대 규모의 자동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향후 최대 생산능력을 25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생산차종은 아세안 전략모델로 신규 개발하는 ‘B-SUV’(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와 ‘B-MPV’(소형 다목적차량) 등이며 전기차 생산도 검토하고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의 현지공장 설립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인도네시아의 친환경차 정책에 부응하고 아세안 지역발전에도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이번 투자결정은 저성장 기조에 접어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아세안 신시장을 개척을 통한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한 완성차는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역내로 수출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공장은 아세안 각국이 자국 자동차산업 보호를 위해 쳐 놓은 고율의 관세장벽과 비관세 장벽을 피할 수 있는 생산거점이 된다.

앞서 올 7월 인도네시아에서 정 수석부회장을 만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현대차가 인도네시아에서도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 꼭 성공해 달라”며 “필요한 지원을 다하고 직접 챙기겠다. 한국방문 때도 현대차를 방문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해 이날 현대차 울산공장을 직접 찾아 이번 투자협약식에 함께했다. 현대차는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명예사원증을 증정했다.

Please reload

​한국자동차신문

KOREA MOTOR NEWSPAPER

發行處 : 韓國自動車新聞 企劃編輯部

서울特別市 江南區 驛三洞 832-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掛甘路 37 / 釜山廣域市 沙上區 毛羅洞 728-10

TEL: 1566-9901 / MAIL: kmn@kmn.pe.kr